한국 순교성인

【 한국 천주교회의 103명의 성인 】

한국의 초기 천주교회사는 곧 순교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가혹한 박해를 받았고, 이에 따른 많은 순교자를 배출했다. 이 가운데 1839년 기해년부터 1846년 병오년 사이의 순교자 79위의 시복식(諡福式)이 1925년 7월 5일 거행되었고, 1866년 병인박해 당시 흥선대원군의 박해로 순교한 24위의 시복식이 1968년 10월 6일 로마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거행되었다. 이로써 한국의 천주교회는 모두 103위의 순교복자(殉敎福者)를 지니게 되었다.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방한한 교황 파울루스(바오로) 2세가 여의도 광장에서 한국 순교복자 103위 시성식(諡聖式)을 거행함으로써 이들은 복자에서 성인의 품위로 오르게 되었다. 103위의 구성을 보면, 김대건 신부(성인이 된 유일한 한국인 성직자)와 평신도 92명, 파리 외방전교회소속 선교사 10명(주교 3명, 신부 7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시성식이 이루어질 수 있었던 배경을 살펴보면, 1983년 3월 한국주교단은 교황청에 기적심사관면청원서를 제출했고 교황청은 시성을 허락했다. 성인의 반열(班列) 절차가 매우 까다로움에도 불구하고 교황청이 승인한 이유는 한국 천주교회가 '신앙의 기적'이라고 일컫는 평신도 중심의 자생적 교회라는 점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었다. 로마 이외의 지역에서 시성식을 행한 것도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이로써 한국의 천주교회는 천주교 성인의 10%를 차지하게 되었으며, 이탈리아·프랑스·베트남에 뒤이은 4대 성인교회로 급성장하게 되었다.

시성식이 행해지면 성인들은 교회의 성인명부에 기록되며, 성인을 기념하는 성무일도(聖務日禱:성직자 기도서)와 미사경문이 작성되고, 그의 이름이 세례명으로 사용된다. 또한 가톨릭 교회의 모든 신자들로부터 경의의 대상이 된다.

1984년 7월 2일 103위 성인이 탄생함에 따라 한국 천주교 주교단은 주교회의 전례위원회 공문을 통해 한국성인의 공경에 대한 지침을 발표했다. 지침내용은 첫째, 9월 6일 한국순교복자 대축일을 없애고 9월 20일을 한국성인 대축일로 기념하며, 각 교구에서는 대축일 미사를 봉헌하며, 둘째, 복자성월(福者聖月) 9월은 순교자성월로 지낼 것 등이다. 1984년 10월 14일 로마 교황청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103위 시성 로마 경축대회가 열렸다. 이듬해 3월 12일 교황은 한국순교성인축일을 세계공용 로마 축일표에 수록하고 기념하도록 선포했다.


【 한국 천주교회의 124위 순교자 】

1984년의 103위 시성식은 한국 천주교회의 큰 기쁨이요 영광이었다. 그러나 시성식이 끝난 직후 여러 신자들은 한 가지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토로하였다. 신해박해(1791)와 신유박해(1801)의 순교자들이 아직도 시복 시성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주교회의 2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각 교구에 의해 진행되었던 순교자들의 시복 시성 노력은 1997년 주교회의 추계 정기 총회에서 “통합 추진”이 결정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기 시작하였다.
관련 교구의 순교자 시복 시성 담당 신부들의 모임이 주교회의 사무처장 김종수 신부의 주재로 여러 차례 열린 끝에(1998-2000), 2001년 3월 주교회의 춘계 정기 총회는 시복 시성 통합 추진의 청구인(추진 주체)을 ‘주교회의’로 명시하고 담당 주교에 마산교구장 박정일 미카엘 주교를 선출하였다.
신유박해 200주년 기념해인 2001년 10월 18일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가 구성되어 한국 순교자들의 시복 안건을 통합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 2004년 7월 5일 시복 조사 법정을 개정하게 되었다.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 박정일 미카엘 주교는 현재 하느님의 종 124위에 대한 문헌 증거 수집과 증인 소환 조사, 현장 조사를 마치고 시복 조사 회기 문서를 정리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하느님의 종 124위는 1791년 신해박해 3위, 1795년 을묘박해 3위, 1797년 정사박해 8위, 1801년 신유박해 53위, 1814년의 1위, 1815년 을해박해 12위, 1819년의 2위, 1827년의 정해박해 4위, 1839년의 기해박해 18위, 1866년과 1868년의 병인-무진박해 19위, 1888년의 1위로 신유박해 전후의 순교자들이 시복 추진의 중심에 있다. 기해박해와 병인박해의 순교자들은 103위 성인의 추진 과정에 빠졌으나 순교 사실이 새롭게 연구되고 관련 지역에서 현양된 분들이 포함되었다.

【124위 순교자 시복시성 심사중 - 우리가 해야할 일】
하느님의 종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법정이 지난 2009년5월 20일 폐정돼 모든 서류가 교황청 시성성에 전해짐에 따라 이제 복자 124위 탄생의 숙제는 ‘기다림’으로 남았으며, 우리 신자들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의 지침에 따라 “시복 시성을 위한 기도문”을 바치며, 우리의 일상의 삶안에 우리 선조 순교자들의 피끊는 신앙심을 본 받도록 노력해야 할것이다.

【주요 한국성인 성지 가톨릭 링크】
-가톨릭 주교회의
-순교성월 9월
-103위 성인설명
-가톨릭정보 한국의 성지
-마리아사랑넷 성인
-대구가톨릭대학교 한국의 천주교
-바오로의 딸 - 한국의 성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