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하나 - 들을 것 대개 듣기보다 말하기를 더 좋아하지만,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 조용히~ 귀 기울여 듣는 것도 중요하다. 상대방의 말을 들어준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를 잊는다는 것이다. 급하게 대답하는 것을 자제하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몰입 할 때,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으며 그 만큼 삶은 성숙해진다. 둘 - 권태로울 것 권태로움은 아무 것에도 애정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사소한 마음으로 멀찌감치 느끼는 것이다. 우리를 가두어 놓는 온갖 것들을 느긋한 마음으로 멀찌감치 서서 바라보며 기분좋게 기지개를 켜고 만족스런 하품도 해보자, 그러나, "권태"는 세상을 보다 성실하게 살기위한 것이므로 언제나 절제 되어야 함을 잊지말자. 셋 - 기다릴 것 자유롭고 무한이 넓은 미래의 가능성이 자신에게 열려 있다는 마음 가짐을 갖자. 내가 꿈꾸는 것이 삶 속에 들어오기 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조바심 내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기다리면 미래는 곧 눈앞에 활짝 펼쳐질 것이다. 넷 - 마음의 고향을 간직할 것 마음 깊은 곳에서 희미하게 퇴색한 추억들을 떠올려보자, 개울에서 발가벗고 멱 감던 일 낮설음에 눈물짖던 초등학교 입학식 동무와 손잡고 걷던 먼지투성이 신작로... 지나간 흔적 속에서 우리는 마음의 평안과 삶의 애착을 느끼게 된다. - 좋은 글 중에서 - 듣기, 권태, 기다림, 마음의 고향, 단어 하나하나마다 깊은 의미 만큼이나 간절한 그리움... 그렇지만, 그렇지만 말이에요~~ 세월, 삶, 일상.. 뭐가 그리 바빠 숨이 턱에 차도록 헉헉 거리며 허둥대는 꼴이라니...ㅎㅎㅎ 여유, 쉬어 감, 추억 돌아보기 등의 단어에 좀더 의미를 부여하고픈 이 가을에 한번쯤은, 아니 단 한순간 만이라도 깊은 숨을 들이 쉬고 내 쉬는 조금, 아주 조금의 여유있는 순간을 가져야 하는데....... 금주 주일 사회봉사에 임하는 우리 예비신자들! 잠시나마 남을 돌아 볼수 있는 시간 또한 이 가을에 우리가 그토록 찾고, 갈망하는 여유로움이 될수 있지 않을런지요..... ^민 초^


<STYLE type=text/css>
A:link {text-decoration:none;} A:visited {text-decoration:none;} A:active {text-decoration:none;} A:hover {text-decoration:none;}@font-face {font-family:엔터영원; src:url("http://cfs9.blog.daum.net/upload_control/download.blog?fhandle=MElpMWhAZnM5LmJsb2cuZGF1bS5uZXQ6L0lNQUdFLzAvMi5laA==&filename=2.eh&filename=jeh_font..eh") }; body,table,tr,td,select,input,div,form,textarea,font{font-family:엔터영원; font-size=10pt;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