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가을 꽃 / 정호승





가을 꽃

정호승


이제는 지는 꽃이 아름답구나

언제나 너는 오지 않고 가고

눈물도 없는 강가에 서면

이제는 지는 꽃도 눈부시구나


진리에 굶주린 사내 하나

빈 소주병을 들고 서 있던 거리에도

종소리처럼 낙엽은 떨어지고

황국도 꽃을 떨고 뿌리를 내리나니


그동안 나를 이긴 것은 사랑이었다고

눈물이 아니라 사랑이었다고

물 깊은 밤 차가운 땅에서

다시는 헤어지지 말 꽃이여





첨부파일크기
Autumn.jpg154.93 KB
08.현을 위한 세레나데 마장조 작품22제1악장-드보르자크.mp33.77 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