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12월을 맞는 소회 / 이해인




    12월을 맞는 소회
    이해인


    올해의 마지막 달인
    12월의 달력을 바라보는 마음이
    아쉬움과 초조함으로 착잡해 보입니다.


    새로운 각오로 맞이했던 이 해
    차별 없이 주어지는 시간의 구슬들을
    제대로 꿰지 못하고 녹슬게 했나 봅니다.


    아직도 낮추지 못한 마음으로
    혼자서도 얼굴을 붉히는 저이지만
    희로애락과 영욕의 그늘을 걸어 나와
    다시 시작할 지혜와 용기를 갈망해 봅니다.


    한 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저녁 놀을 바라보는 겸허함으로
    오늘은 더 깊이 눈을 감게 해 주십시오.



첨부파일크기
forest024.jpg134.17 KB
- 쇼팽에 기대서.mp33.35 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