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라파엘신부] 훈화 144 : 일어서야 할 때입니다

2009년 7월 14일 화요일



일어서야 할 때입니다


삶의 여정에서 기쁨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살아가면서 어려움이 없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지만 어려움이 없으면 교만과 사치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교만과 사치가 생기면 다른 사람을 소유하고 지배하려고 남을 속이며 허세가 커집니다. 사실 가진 것이 많은 사람은 그 집에 도둑이 들지만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은 마음속에 도둑이 들 수 있습니다. 그러니 어려움으로써 기쁨을 만들 수 있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필리피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나는 어떠한 처지에서도 만족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나는 비천하게 살 줄도 알고 풍족하게 살 줄도 압니다. 배부르거나 배고프거나 넉넉하거나 모자라거나 그 어떠한 경우에도 잘 지내는 비결을 알고 있습니다. 나에게 힘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필리4,11-13) 라고 말합니다.

잠언(30,8-9)에는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저를 가난하게도 부유하게도 하지 마시고 저에게 정해진 양식만 허락해 주십시오. 그렇지 않으시면 제가 배부른 뒤에 불신자가 되어 “주님이 누구냐?”하고 말하게 될 것입니다. 아니면 가난하게 되어 도둑질하고 저의 하느님을 더럽히게 될 것입니다.”

경기가 좋지 않아 다들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나 지금이야말로 우리에게 힘을 주시는 분께 의탁하며 일어서야 할 때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내 눈썹이 내 눈 가까이 있는데도 직접 보지 못하고 내 코가 내 눈 가까이 있는데도 보지 못합니다. 아주 가까이 있는데도 내가 보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마찬가지입니다. 근심 걱정에 휩싸여 갇히게 되면 가야 할 길이 눈앞에 있는데도 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어려울 수록 주님을 바라보고 그분의 지혜를 붙잡아야겠습니다.

상황이 칠흙 같은 어둠일지라도 곧 거두어 주시리라 믿고 바쁘면 바쁠수록,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더 간절히 성경을 읽거나 성체조배를 하며 주님 안에 머물기를 바랍니다. 주님께서는 피곤한 이에게 힘을 주시고 기운이 없는 이에게 기력을 북돋아 주실 것입니다. 사랑합니다.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조반니 바티스타 티에폴로의 <사라와 천사> ,1727-1728,우디네,팔라초아르치베스코빌레,오스피티미술관

나이든 사라가 천사앞에 무릎을 꿇고 있다. 사라는 늙은 몸(90세)으로 어머니가 될수 있다는 말에 믿을 수 없다는 듯 웃음을 보이자 천사가 사라를 꾸짖고 있다. 사라의 웃음은 불신의 표시이다. 이러한 반응은 그녀가 오래 기다린 아들의 이름 '이삭'에서 구체화된다. '이삭'은 일반적으로 "야훼가 웃었다"를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