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vents

이 축일은 5세기 에페소 공의회에서 규정한 대로 복되신 동정 마리아를 하느님이시며 인간이신 그리스도의 물리적 부모로 인정한다. 예수 성탄 대축일의 셋째 미사는 구속에서 드러난 마리아의 역할을 반향한다. 그러므로 마리아의 역할은 항상 성탄

의 신비와 연결되어 있다.

나중에 5세기와 7세기 사이에 이 축일은 성탄 팔일 축제인 1월 1일로 옮겨졌다.

이 축일을 1월 1일에 경축하기 전에는 신년 정월 초하루가 이방인들의 관습을 상쇄하는 기도의 날이었다. 이날 이교적인 많은 방탕한 축제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5세기부터 중세 때까

지 복되신 동정 마리아와 마리아께서 천주의 성모이심을 공경하였다. 그러다가 예수 성탄 대축일 팔일 축제를 지켰고 이 축일은 주님의 할례 축일로 발전하였다. 1961-1969년 사이에 주님의 할례 축일은 다시 주님의 성탄 팔일 축제로 환원되었다. 끝으로, 1969년 고대의 마리아적 특성을 되살려 현재의 천주의 성모 마리

아 대축일을 지내게 되었다. 이날은 의무 축일이다.

이 대축일은 구원의 신비에서 마리아의 역할을 경축하며 이 신비가 거룩하신 어머니께 가져다 준 유일무이한 존엄성을 현양한다. 또한 평화의 임금으로 새로 나신 분께 대한 흠숭을 새롭게 하고 성모님의 중재로 하느님께서 지고한 평화의 선물을 주시기를 청한다.

 

Solemnity of Mary, Mother of God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Jump to navigationJump to search